요즘 대구 올빼미는 슬럼프다...

그것도 생각보다 쉽게 끝이 보이지 않는 슬럼프...

이 슬럼프는 어디에서 왔고 왜 시작되었는지 되돌아보려고 한다.

나는 이번에 장고 수업을 들어가면서부터 아니 여기 패스트캠퍼스를 시작하기 전부터 불현듯 생각이 나서 싶었던 아이디어가 있었다!

바로 우리의 인맥을 관리해주는 앱! 나 같은 경우는 정말 사업을 하면서 많은 사람들을 만났는데... 그 많은 사람들과 친구들을 대부분 연락 잘하지 못하고 지내고 있다.ㅠㅠ 정말 속상한 일인데, 내 성격이 먼저 연락을 안 하는 성격이다고 치부하며 그냥 넘어가버렸다. 

그렇게 시간이 오래 지나자 내 인생에 있어서 순간순간 소중했던 사람들과 자연스럽게 멀어지게 되었다. 분명 1년에 1번 ~ 2번씩 정도 안부 전화만 했어도 이어질 수 있는 인연이었는데... 

조금 더 찾아보니 이런 글이 있었다.

인맥에 관한 이야기

우리 주변의 85%의 사람들이 인간관계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고 고민을 한다는 글!! 

그리고 생각보다 주변에 지인들과 이야기를 해보니 인맥관리에 대한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있었다. 인맥관리라고 하니 조금 어감이 좋지 못한 것도 같지만 나는 나쁜 단어라고 생각하진 않는다. 하지만 뭔가 인간관계를 관리라는 단어가 들어가니 부정적인 이미지가 떠오르게 되는 것 같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우리는 우리의 소중한 인연들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것...!!!

여기서 착안하여 현재 인맥관리 웹을 만들고 있다. 일명 Connect 프로젝트!! 

사실 이것 때문에 패스트캠퍼스를 등록할 때까지 고민이 많았다. 패스트캠퍼스 등록할 금액으로 당장 이 사업을 진행해보고 싶었던 것이다... (이놈의 사업은 진짜 마약과도 같다 ㅠㅠ). 당장 외주를 줘서 이 앱을 만들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나는 조금 더 멀리 보기로 결정하였는데, 이번에 서울에 올라오면서 개발을 시작했던 이유들과 그리고 이번에는 정말로 내가 이 프로젝트 개발의 한 부분을 맡아서 참여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였다. 그래서 최대한 빨리 내가 개발을 진행할 수 있는 상태가 되면 바로 진행을 해야지 하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렇게 웹프로그래밍스쿨에서 컴퓨터 사이언스 과정이 끝나고 장고 수업을 들어가면서부터 나는 바로 프로젝트를 진행하였다!!.

정말 조금씩 조금씩 수업 시간에 배운 것들을 내 프로젝트 어디에 적용해 볼 수 있을까 생각해보며, 하나하나 기능들을 구현해 나갔다. 그리고 우리의 영원한 친구 google이 있기에.... ㅎㅎ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빠르게 구현해 나갈 수 있었다. (그리고 장고에서 이미 지원해주는 것도 많다 ㅠㅠ.)

Connect 프로젝트

그리고 이것을 구현하기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최소한의 MVP 모델을 설정하여 하나하나 구현해 나갔다. 그렇게 초기 단계에서는 생각했던 것보다 그리고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빠르게 개발을 진행해 나갈 수 있었고... 잠시나마 내가 개발에 소질이 있네?라는 생각도 가질 수 있었다. ㅎㅎㅎㅎㅎ 

오늘은 장고 수업을 시작한지 딱 한 달이 되었고 나는 내가 생각하였던 프로젝트의 필요한 대부분의 기능을 구현하였다. 객관적으로 보면 나쁘지 않은, 그리고 잘 이룬 성과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 짧은 기간 안에서 생각보다 많은 일들이 일어났다 ㅠㅠ

이렇게 생각보다 순탄하게 진행하였던 프로젝트 도중 왜 슬럼프에 빠지게 되었을까?...? 

첫째, 어느 순간 내 코드들이 없어지기 시작했다. ㅎㅎㅎㅎㅎ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어느 순간 돌아보니 내 프로젝트인데.... 내 코드들이 얼마 남아 있지 않았다.ㅎㅎㅎㅎㅎㅎㅎㅎ 이런 일을 왜 발생하였을까? 나는 내가 목표하는 것보다 좀 더 빠르게 구현하기를 원하였고... 그 결과 수많은 구글링들과 선생님께 요청... 그리고 지인들을 만날 때마다 내가 하고 있는 프로젝트들에 대해 모르는 것들을 묻고 물었다. 그렇게 기능들을 한 개 한 개씩 구현해나갔다. 

하지만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고 나니 내가 이제 하기도 어려운 코드들이 쌓이기 시작하였고, 내 프로젝트인데 내 코드가 없어지는 상황들이 발생하였다. 어떤 문제들이 터지면 당장 대처해야 하는 사람은 난데...?? 내가 코드를 해석하지 못하는 상황 앞에서 나는 좌절 할 수밖에 없었다. ㅠㅠ 

내 프로젝트에 내 코드들이 점점 사라져가는 상황들... ㅎㅎㅎ 그걸 눈 앞에서 지켜보면서 느끼는 좌절감.. 그것은 생각보다 쉽게 극복되지 않았다.

둘째, 내가 3시간 ~ 4시간 구현하지 못하는 것들을 남들은 5분 만에 구현하더라...

처음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처음에 간단한 것들을 만드는 것들은 생각보다 쉽게, 그리고 빠르게 간단하게 진행해 나갈 수 있었다. 하지만 간단한 것들을 모두 구현하고 점점 복잡한 기능들에 들어가게 되면서 많은 부분 구글링을 통해 구현하게 되었다. 그리고 그렇게 찾은 코드들은  그대로 가져다 쓰면 항상 잘 되지 않았다. 그러면 또 그것이 되도록 하기 위해 많은 시간을 쏟아야 했다. 단순한 댓글 기능을 한 개 구현하는 것도 처음에는 3일 ~ 4일을 투자하게 되었다. 또 아주 사소한 기능 한 개에도 3시간 4시간씩 사용하기 일 수였고, 그렇다 보니 많은 답답함을 느꼈다. 

그래서 위에 적었듯이 내가 지인들을 만날 때마다, 내가 하고 있는 것들에 대해 도움을 청했던 이유이기도 하다. 하지만 내가 3일 4일 고민했던 것들을... 그분들은 눈 앞에서 단 정말 단 5분 만에 구현해나가는 것을 눈 앞에서 보고 있으니, 아 나는 개발을 하면 안 되는구나라는 생각이 굉장히 많이 들었다.

남들과의 비교에서 오는 자괴감은 나의 자존감을 깍아 먹기 시작하였고, 나는 매일매일 한숨을 쉬면서 지내기 시작했다. 

셋째, 일상생활과의 괴리..

상황이 이렇다 보니 나는 나의 프로젝트 진행에서 한 개의 기능들을 구현하는데 3시간 ~ 4시간씩 사용해도 구현 못하는 경우가 태반이었고, 그렇다 보니 수업을 진행했던 것들을 정리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상황들이 반복되었다. 분명 수업을 마치면서 빨리 내 프로젝트(출시 목표가 있었다)에서 이 기능만 구현하고 수업 복습을 해야지 했는데... 4시간이 지난 후에, 기능 구현도 못하고, 수업 복습도 못하는 상황들이 반복되었다. 매일매일 배운 것들에 대해 꼭 복습하자는 생각들을 가졌는데, 그렇지 못하니 거기에서 오는 스트레스도 엄청났다.

그렇다 보니 그다음 날의 수업들을 따라가는 데에도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였고, 자연스럽게 뒤쳐지기 시작하였다. 

빠르게 프로젝트를 진행을 하다 보니, 오히려 수업에 뒤쳐지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발생하기  시작하였다.

이런 상황들이 반복되니 당황하게 되고 자신감도 떨어지고, 프로그래밍에 대한 흥미도 떨어지기 시작하였다.

이 상황을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까? 대구 올빼미는 이 상황을 어떻게 해결하였을까? 

상황에 대한 해결은 한 장의 사진에서부터 시작하였다.

바로 성공하는 프로그래밍 공부법이라는 책에서 나온 한 장의 그래프였다.

프로그래밍을 시작해 나갈 때 모든 사람들이 겪는다는 그래프인데 나와 정말 상황이 딱 맞았다.

처음 프로그래밍 공부를 하면 모든 사람들이 생각보다 본인이 잘한다고 생각하며 자신감을 가지게 된다고 한다.! 맛보기 단계에서 쉬운 것들을 직접 구현해보면서 생각보다 프로그래밍이 어렵지 않다는 생각을 가지게 된다는 것이다. 내가 위에서 적었듯이 내가 한 동안 개발에 소질이 있다고 생각했던 것과 일치하였다. 

그렇게 일정 기간이 지나면서 구현해야 하는 것들의 수준이 올라가게 되고, 당황하는 단계가 온다고 했다. 그리고 그 당황하는 단계들이 몇 번 반복되면 절망... 그리고 그 절망의 늪은 생각보다 굉장히 오래 지속된다고 적혀있었다. 

와 정말 책에서 말하는 이 상황이 내가 겪어 왔는 상황과 너무 일치하여서 놀랬다. 당황하는 순간들이 쌓이게 되니 나 역시도 절망하는 단계에 들어가게 된 것이다. 

책에서 이 절망하는 단계에서 굉장히 많은 사람들이 프로그래밍을 포기하게 되고, 이것을 다시 회복하는데도 굉장히 오랜 시간 걸린다고 하였다. 그리고 이것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많은 사람들과 함께 프로그래밍 공부를 하면서 의지하면 좋다고 적혀 있었다.

이 글을 읽고 함께 패스트캠퍼스를 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물어보니 대부분의 사람들이 겪고 있는 문제였다. 

나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생각에 조금이나마 위안을 가질 수 있었다. 그리고 이 길을 함께 가고 있는 사람들이 정말 대단하게 느껴졌다.

그리고 또 하나의 해결책으로 기능 단위로 해야 할 일들을 나누는 것이 아니라, 시간 단위로 목표들을 나누기 시작하였다.

즉 수업이 끝나면 2시간 동안 수업 복습을 진행한 다음에 나머지 2시간은 프로젝트 진행 뭐 이런 식으로 시간을 부여하고 그 안에서 개별 목표를 정했다. 그리고 그 시간이 지나면 그 목표를 달성하지 못하더라도, 넘어가서 다른 것들을 진행하였다. 하루하루 해야 할 일들이 많은 나에게는 굉장히 많은 도움이 되었고, 또 일상생활과의 괴리에서 오는 슬럼프도 어느 정도 극복할 수 있었다.

그리고 대망의 마지막 송종근 강사님이 해주신 말.

"코딩은 남들과 비교하면 안 된다. 어제의 나보다 코딩 한 줄이라도 더 하면 어제보다 더 나아진 것이다"

힘들어하고 있는 나에게 해주신 송종근 강사님의 말씀이다. 정말 이 한마디 말이 나에게는 굉장히 큰 힘이 되었다. 

"남들과 비교하지 않고, 어제보다 내가 하고 있는 지금 이것에 코드 한 줄만 더 추가해보자!!. 코드 한 줄은 쉽잖아??!! 나도 할 수 있다." 고

마음을 다 잡을 수 있었다. 정말 감사하다 ㅠㅠ

 

그렇게 현재 나는 슬럼프를 잘 극복하였고, 이번 주에는 나의 프로젝트를 출시를 하려고 한다.. 

일단은 나부터 사용을 해가면서, 괜찮으면 주변 지인들에게도 권유해주고, 그렇게 그렇게 조금씩 어제보다 코딩 한 줄 더 추가해보려고 한다.ㅎㅎ 

나중에는 이 순간들도 모두 웃으면서 이야기하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

*  추가

그래서 저는 개발자가 되었을까요? 못 되었을까요? 결과가 궁금하시죠?

그 결과는...!!

[패스트캠퍼스 웹프로그래밍 스쿨를 마무리하며 :: 쌀 팔다 개발자](https://daeguowl.tistory.com/17?category=796233)

 

패스트캠퍼스 웹프로그래밍 스쿨를 마무리하며

이 이야기는 올해 1월 개발을 처음 시작한, 그리고 3월부터 패스트캠퍼스 웹 프로그래밍 스쿨에 대한 이야기의 마지막 이다. (+취업 이야기의 연장) 저마다 개발을 하는 이유는 있을 것이다. 그리

daeguowl.tistory.com

 

  1. 2019.05.27 23:14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