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패스트캠퍼스 정규 수업은 거이 마무리되었고, 1달 정도의 팀프로젝트가 예정되어 있다.

팀 빌딩 모두 마무리 되었고, 어떤 프로젝트를 진행할 것인지 팀끼리 토의도 마무리되었다. 나는 1팀에 속하게 되었고 우리 팀은 오늘의 집 클론 코딩을 하게 되었다.

그리고 요즘 수업은 자료구조와 알고리즘 위주의 수업이 이어지고 있다. 

요즘 배우고 있는 알고리즘과 자료구조

 

그리고 나는 또 나 개인적으로 취업을 준비 중에 있다. 포트폴리오를 다 완성하였고, 개인프로젝트도 진행하였으며,  그 동안 수업을 들으면서 개인적으로 취업 준비를 지속적으로 하였다. 그리고 이제는 정말로... 신입 개발자로서 이력서를 넣기 위해 여러 구직 사이트들을 보고 있다.

사실 남은 2달 동안 딥러닝을 공부하여 딥러닝쪽으로 취업을 도전해볼까, 아니면 개인 프로젝트를 좀 더 사업화 시켜볼까 많은 고민들이 있었다. 그 전제에 깔린 생각들은 현재 내가 취업할 수 있는 상황이지 않을까라는 막연한 자신감이 있었다. 하지만 이 생각의 가장 큰 오점은 내가 현재 서버 개발자로 취업할 수 있는 실력이 아니라는 것이다.... ㅎㅎㅎㅎ

나 혼자 막연히 들떠서 이정도 했으면 취업을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고, 그 생각은 내가 조금만 취업을 하기 위해 찾아보기 시작하자 처참히 꺠지기 시작했다. 조금만 눈을 높히면 수 많은 사람들이 지원을 했고, 나는 단지 비전공자에 이제 막 6개월 개발을 공부한 사람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뼈져리게 느꼈다. 수업을 들으며 많은 것들을 배우고 또 나 혼자 많은 프로젝트를 진행했지만 나 스스로 취업해서 회사에 내가 1명 역할을 할 수 있을까에 대해서 확신을 할 수 없다. 

'내가 사장이라면 나를 뽑을까?' 생각이 여기에 미치자, 굉장히 불안해지기 시작했다. 그렇다 나는 아직도 굉장히 부족한 '취업 준비생'일 뿐이고 이런 내가 자만을 하여 딥러닝을 할까, 했던 프로젝트를 좀 더 키워볼까 하는 것은 굉장한 욕심이었다. 나는 아직 한 번도 개발자로 취업해보지 못한 신입 개발자를 꿈꾸는 한 명의 개발 공부를 하는 "사람" 일 뿐인 것이다. 

이런 생각이 들자... 굉장히 막막해졌다. 회사를 찾아 보면 찾아 볼 수록 내가 갈 수 있는 회사는 더 보이지 않았고, 작은 회사 일수록 더 잘하는 사람을 찾았고, 조금 큰 회사들은 지원자들이 넘쳐났다. 즉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이었다.

그러자 갑자기 이런 생각들이 들었다. '음 .... 패스트캠퍼스를 완전히 수강한 이후에 취업 준비를 다시 해볼까? 자료구조와 알고리즘도 지금 배우고 있고, 큰 프로젝트도 앞두고 있잔아? 분명 이것을 하고 나면 좀 더 취업을 잘 할 수 있을꺼야!!' 라는 생각이 나를 감싸기 시작했다. 

그 동안 개발공부를 하면서 꾸준히 취업 준비를 해왔던 것은 온데간데 없어지고, 너무 부족한 나의 모습만이 남아 있었다. 이런 저런 생각들이 많아지지 어느덧 나 혼자 생각만으로는 해결할 수 없었다. 선생님께 상담을 요청드렸다.

선생님께서는 예전 선생님이 처음 취업하실 때의 상황들에 대해 말씀해주시면서, 충분히 잘 하고 있다고 말씀해주시면서 회사에 가면 새롭게 많은 것들을 배우게 될 것이라고 하셨다. 그러면 그때 그것들에 대해 잘 습득하는게 지금 실력보다 더 중요하다고 말씀해 주셨다. 

또 내가 현재 들어가 있는 장고 관련 단톡방에서는 아래와 같은 조언을 해주셨다.

즉 전부 다시 배울 것이고, 그 회사 환경에 적용해야 하며 좀 더 빨리 배우기 위한 기본기가 제일 중요하다는 말씀.

굉장히 힘이 많이 되었다. 

맞는 말이다. 회사를 내가 가고 싶을 때 갈 수 있는 것이 아니며, 또 나와 인연이 되어야 입사가 가능할 것이다. 

나는 현재 내가 해야 하는 일들(팀별 대형 프로젝트 진행)에 집중하며, 지속적으로 원서도 제출해 보아야 할 것이다. 그렇게 면접도 보고, 떨어져도 보고, 떨어진 이유를 찾고 수정하고, 부족한 부분들에 대해서 공부하다가 보면 어느새 나도 신입 서버 개발자로 당당히 활동하고 있지 않을까?

그런 날들을 그려본다. 요즘 나의 고민들에 대해서 주저리 주저리...

*  추가

그래서 저는 개발자가 되었을까요? 못 되었을까요? 결과가 궁금하시죠?

그 결과는...!!

[패스트캠퍼스 웹프로그래밍 스쿨를 마무리하며 :: 쌀 팔다 개발자](https://daeguowl.tistory.com/17?category=796233)

 

패스트캠퍼스 웹프로그래밍 스쿨를 마무리하며

이 이야기는 올해 1월 개발을 처음 시작한, 그리고 3월부터 패스트캠퍼스 웹 프로그래밍 스쿨에 대한 이야기의 마지막 이다. (+취업 이야기의 연장) 저마다 개발을 하는 이유는 있을 것이다. 그리

daeguowl.tistory.com

 

  1. eungding 2020.09.27 15:12 신고

    안녕하세요~ 장고 단톡방을 찾고있는데 감사히 이 포스팅을 보게 되었네용
    혹시 톡방 어떻게 들어갈수있나요...?!
    (카톡에 검색했는데 안나와서ㅠㅠ)

    • 대구 올빼미 2020.09.28 08:54 신고

      안녕하세요 . 오픈 채팅방에 django 검색하시면 제일 상단에 있는 방이에요. 500분 정도 들어와 있으세요!

  2. eungding 2020.09.28 12:21 신고

    감사해요ㅜㅠㅠㅠ제가 오픈채팅아니라 그냥 채팅으로 검색해서 안나왔던거네용,,,🙈

+ Recent posts